멜로로 시작한 화단이 서스펜스 스릴러로 끝난 사연

시골 생활의 반은 잡초와의 전쟁이다. 잡초들은 머리카락 같아서 뽑아내도 곧 다시 자라났다. 한 종류의 풀이 사라지고 나면 다른 종의 풀이 더 극성을 부렸다. 시골살이 20년 내공의 나는 잡초와 적당히 타협하며 살고 있다. 그래서 어느 계절의 화단은 여러 종류의 꽃들이 중구난방으로 피어 있다가도 다른 계절에는 폐허… 기사 더보기

3대 교수노조 “김건희 논문 검증 포기한 국민대 규탄”

국민대학교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검증을 포기한 것은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며 규탄하고 나섰다. 전국교수노동조합과 전국국공립대학교수노동조합, 한국사립대학교수노동조합 등은 지난 16일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며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검증을 포기한 국민대의 결정을 규탄한다”… 기사 더보기

[카드뉴스] 두달 만에 다시 정지된 하나로 원자로

하나로원자로는 26년 이상된 노후원전으로 이제 다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폐쇄해야 하는 원자로입니다. 잦은 멈춤사고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 큰 사고가 일어나기 전에 폐로해야 합니다. 기사 더보기

“행정의 혁신 통해 대덕구 변화를 이끌어낼 것”

대전 대덕구와 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는 3년째 협업을 통해 구민들에게 민주시민교육아카데미를 진행하고 있다. 2019년 시작한 민주시민아카데미는 그동안 성황리에 진행되어 왔다. 2020년 코로나 19로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진행했지만, 구민들의 성원이 많아 2021년에도 4강의 아카데미를 진행하고 있다. 1강은 박은영 대… 기사 더보기

“선물꾸러미와 복주머니로 추석의 풍성함 함께 나눠요”

“매일 도시락을 챙겨줘서 고마운디, 이렇게 추석이라고 선물까지 주니 고마워서 워쩐댜~” 대전 대덕종합사회복지관(관장 정미영)은 17일 ‘추석명절나누기 한가위행사’를 진행했다. 대전철도차량정비단, 대전보훈병원, 한국교통안전공단 신탄진자동차검사소, 정부세종청사 법제처, 한국가스기술공사, 한국수자원공사(대체수… 기사 더보기

산내 골령골 학살 다룬 단편소설 펴낸 류이경 작가

투욱, 꽃다발이 아래로 떨어졌다. 깊이가 2미터쯤 되어 보이는 구덩이 어느 한 곳을 겨냥해 던졌지만, 생각보다 비켜 떨어졌고 꽃받침에서 나온 꽃잎 몇 개가 밥알처럼 흩어졌다. 우산을 받쳐 든 사람들이 구덩이 주변으로 모이기 시작했다. 말쑥하게 차려입은 그들은 조심스럽게 발을 내딛고 있었으나 신발은 모두 진흙이 … 기사 더보기

경찰 후원금 적게 냈다고 곤봉으로 쳐 ‘즉사’

새까만 그림자 세 개가 발 빠르게 움직였다. 이들은 충북 영동군 심천면 금정리 초입을 지나 민정우(가명, 당시 40대) 집으로 들어갔다. 불청객 세 명 중 둘은 집밖에서 보초를 서고, 한 명이 방안으로 뛰어들었다. 그의 손에는 쇠스랑이 쥐어 있었다. 우익인사 살생부 만들고 테러”누구여!” “누구긴 누구여. 네가 우리 활… 기사 더보기

“서산민항 수요 없어 적자 예상… 당장 포기하라”

최근 양승조 충남지사와 정의당 충남도당이 서산민항 건설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인 가운데, 충남 환경운동연합이 17일 성명을 내고 “서산민항의 적자가 예상된다며 민항 추진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충남 환경운동연합은 성명서를 통해 “전국 14개의 공항 중 군산, 청주를 포함한 10곳의 지방공항은 2017년부터 매년 적… 기사 더보기

[홍성] 추석연휴 고향 찾는 귀성객

추석 연휴가 시작된 첫날 홍성 버스터미널과 기차역에는 추석 명절을 보내기 위한 귀성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18일 홍성버스터미널과 홍성역에는 선물을 든 귀성객들이 눈에 띄었다.이외에도, 고속도로를 이용해 고향 방문에 나서는 귀성객들의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에는 서서히 교통량이 증가하고 … 기사 더보기

“샤인머스켓은 그냥 포도 아닌디… 얼려서 먹어봤슈?”

농사용 하우스들이 하늘과 땅의 끝이 만나는 곳까지 이어지는 충남 부여군 세도면. 이곳에 가면 부여의 농부들이 온 나라를 먹여 살리고 있다는 자부심이 생긴다.하우스 안에서는 대부분 방울토마토를 재배했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는 아열대 과일과 신품종 과일들의 재배로 업종이 확대되고 있다. 진취적인 백제인들이 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