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이 원하는 건 CEO 군수, 새로운 홍성 발전 이끌어 나가겠다”

어렸을 적 대통령 후보들의 선거벽보를 보며 정치인의 꿈을 키워왔다는 이상근 홍성군의회 전 의장은 13일 “일정 부분 꿈을 이룬 만큼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도 꿈은 진행형이라며 앞으로의 정치적 행보에 대한 강한 집념도 나타냈다. 젊은 서점 아저씨로 불리며 많은 홍성사람들과 교류했던 것이 자신에게는 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