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에서 냄새가…” 손님의 말이 ‘400살 어른’ 살렸다

나무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한 그루 보물같은 나무를 지킨 사례를 소개한다.충북 옥천 안내면 장계리 레스토랑 겸 카페 ‘뿌리깊은나무(대표 백운배)’에는 400살 ‘잡수신’ 상수리나무가 한 그루 있다. 줄기 둘레는 3.7m로 성인 두 사람이 양팔을 뻗어도 다 안지 못할 정도이고 수고는 아파트 10층에 맞먹는 23m다.곧게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