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오미크론 확산 따른 새로운 검사체계 시행

대전시가 오미크론의 급속 확산에 따라 코로나19 검사체계를 새롭게 변경, 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오미크론 우세화에 따라 급증하는 확진자 및 검사 수요에 대비해 PCR 진단검사는 고위험군(우선검사필요군)에 집중한다. 일반시민은 앞으로 PCR 검사를 바로 받을 수 없고 동구 보건소와 중구보건소,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