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감자’ 된 홍성군 광개토대왕릉비 건립 논란

홍성군이 광개토대왕릉비 건립을 추진한다는 계획이 알려지면서 지역사회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며 뜨거운 감자로 급부상했다.광개토대왕릉비 건립사업은 군이 내년도에 군비 5억 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갈산면 취생리 (구) 광성초등학교 폐교를 민간이 임대하여 건립 추진중인 고대사박물관에 설치한다는 것이다.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