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전자상거래

롯데 전자상거래 부문, 수익성 개선 위해 분주
롯데쇼핑은 수익성 개선의 일환으로 온라인 쇼핑몰 롯데온의 배송 차량을 20% 축소하기로 했다고 20일 회사 관계자가 밝혔다.

롯데 전자상거래

오피사이트 주소 롯데그룹은 이곳의 전통적인 유통 대기업이지만, 전자상거래 부문은 2020년 5월 출범 이후 2년 동안 실질적인

성과를 내지 못했다.

롯데온의 올 1분기 매출은 2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290억원에서 450억원으로 57% 늘었다.

롯데온의 플랫폼에서 판매되는 상품의 종류가 제한적이어서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롯데쇼핑은 당초 롯데백화점·롯데슈퍼·롯데홈쇼핑 등 7개 유통 계열사를 통합해 롯데온을 통해 판매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계열사 3곳만 동의했고 나머지 4곳은 별도의 온라인 쇼핑몰 포털에서 제품을 판매하기로 했다.more news

롯데온의 유료 회원제도 역시 신규 고객 유치에 실패했다. 롯데쇼핑은 기존 회원들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결합해 기존 회원들을

유인하려 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롯데온은 2년여의 부진 끝에 지난달 730대에서 559대로 운영하는 배송 차량을 줄이기로 했다.

롯데 전자상거래

롯데온 관계자는 “2년간의 엄격한 방역 조치 이후 국내 온라인 주문량이 감소함에 따라 기업 이익 개선을 위해 전국 매장당 배송

차량 1~2대를 철거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쇼핑몰 포털도 4월부터 누적 손실을 줄이기 위해 익일 배송 서비스를 중단했다.

롯데온은 특히 쿠팡, 네이버, SSG.com과 같은 강력한 경쟁자들과의 치열한 배송 시장 경쟁에서 생존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 있다.
롯데온의 올 1분기 매출은 2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290억원에서 450억원으로 57% 늘었다.

롯데온의 플랫폼에서 판매되는 상품의 종류가 제한적이어서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롯데쇼핑은 당초 롯데백화점·롯데슈퍼·롯데홈쇼핑 등 7개 유통 계열사를 통합해 롯데온을 통해 판매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계열사 3곳만 동의했고 나머지 4곳은 별도의 온라인 쇼핑몰 포털에서 제품을 판매하기로 했다.

롯데온의 유료 회원제도 역시 신규 고객 유치에 실패했다.

롯데쇼핑은 기존 회원들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결합해 기존 회원들을 유인하려 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롯데온은 2년여의 부진 끝에 지난달 730대에서 559대로 운영하는 배송 차량을 줄이기로 했다.
롯데온 관계자는 “2년간의 엄격한 방역조치 이후 국내 온라인 주문량이 감소함에 따라 기업 이익 개선을 위해 전국 매장당 1~2대의 배송

차량을 철거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롯데온의 유료 회원제도 역시 신규 고객 유치에 실패했다. 롯데쇼핑은 기존 회원들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결합해 기존 회원들을

유인하려 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롯데온은 2년여의 부진 끝에 지난달 730대에서 559대로 운영하는 배송 차량을 줄이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