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수라더니 연봉 1억?” 보은농협 조합장 처우 논란 계속

벼 수분율 조작 등 각종 문제에 연루된 보은농협 곽덕일 조합장이 이번에는 급여문제로 비판을 받고 있다. 명예직, 무보수 조합장이라고 주장했으나 매년 1억 원에 달하는 연봉을 받아가면서 조합원들과 대의원들이 집단 반발하고 있는 것.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보은농협 분회(아래 사무금융노조보은분회) 조합원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