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이장-어촌계장 겸임금지 인정… 태안군 환영

어촌계장을 겸직해 직권면직된 이장이 제기한 ‘태안 이장면직 처분 취소사건’을 법원이 기각했다. 이장 본연의 업무수행을 소홀히 할 염려가 있다며 충남 태안군이 마련한 이장임명규칙(이장 겸임금지 조항)의 필요성이 인정된 셈이다. 법원은 왜 태안군의 손을 들어 준 것일까. 기자는 이원면의 전직 이장 A씨가 태안군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