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사업수완이 뛰어나신 분이셨어요”

충남 서산시 대산읍 삼길포구, 수몰민들의 슬픔과 근원의 아픔들을 간직한 포구에서 오랫동안 가슴 한 켠을 억눌러야 했다. 억척스럽게 살아야 했던 세월의 흔적들이 낯익은 포구에 고스란히 남아있었다.인적이 드문 곳의 갈매기는 유난히 울음소리가 외롭다. 고운 물살과 차가운 햇살이 맞물린 19일, 웃음이 화사한 권정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