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가와 변호사의 ‘내기’가 보여준 인권의 의미

부유한 60대 은행가와 평범한 20대 변호사가 ‘사형제’와 관련, 거금을 걸고 뜻밖의 내기를 했다. 은행가는 어차피 자유를 박탈당하고 비로소 죽어야 감옥에서 해방된다면 차라리 한 순간에 죽는 게 더 인간적이라 했다. 변호사의 입장은 누군가 아무리 중범죄자라도 바로 죽이는 사형보다야 오래 살리는 종신형이 훨씬 인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