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에서만 매일 3톤 배출… 디클로로메탄은 어떤 물질?

2013년 옛 충북 청원군(현재 청주시)은 주민들이 내건 현수막을 강제로 철거했다. 주민들이 내건 현수막에 ‘발암물질’이란 표현이 사용됐는데 허위의 내용이라는 것이다.당시 청원군은 ‘디클로로메탄’은 ‘발암가능물질’인데 주민들이 ‘발암물질’이라고 잘못 표현했다며 현수막을 철거했다.시간이 8년이 흐른 지금, 디클로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