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예산 ‘사과 수확철’ 인력수급 ‘비상등’

충남 예산군의 대표브랜드인 ‘사과 수확철’을 맞아 인력수급에 비상이 걸렸다.인구감소와 고령화에 더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노동자까지 크게 줄어들면서 “품삯을 줘도 구할 사람이 없다”는 아우성이 들리는 가운데, 기관단체들의 일손돕기가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봉사활동의 취지나 선의와 달리 뜻하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