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학교’는 선택… 사회적 인식 바뀌어야”

충남 예산지역에서 한 해 소규모학교 전교생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학교를 떠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교육의 의미를 찾지 못하거나 여러 이유로 ‘탈학교’를 선택하고 있지만, 사회는 학업포기와 비행 등 편견을 가진 시선으로 바라보는 게 현실이다.이와 관련 이들이 제도권 학생들과 동등하게 차별 없이 성장하며 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