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곤란 24개월 아이 1분만에 후송… 생명 구한 경찰관들

일선지구대 경찰관들이 24개월 남자 아기의 소중한 생명을 구해 화제다. 청양경찰서(서장 박훈기)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5시경 칠갑지구대로 한 남성이 뛰어 들어와 긴급하게 도움을 요청했다.이 남성은 생후 24개월 된 이아무개군의 아버지로 차량 뒷좌석에 앉아 있던 아이가 갑자기 경련과 호흡곤란을 일으키자 도움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