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길 아닌 교도소 직행길… 대장동 ‘쩐의전쟁’ 풀스토리

“민영개발회사는 위험부담을 안고 투자의 손익을 남기고 안 남기고 하는 것이다. 우리 관(성남시)이 민영개발회사의 손익을 남기고 안 남기고 부분에 대해서 관여할 바가 아니다.”이재명 경기지사가 한 말이 아니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로 막대한 이익을 독점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 관계자가 한 말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