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통장? 기준 맞출 수 있는 청년 몇이나 되겠나”

대전시의 청년희망통장 사업이 선정 기준이 까다롭고 대상인원이 적어 청년들의 희망이 되지 못하고 있다며 진보당 대전시당이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진보당 대전시당 청년위원회는 12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청년희망통장 사업을 개선하고 예산을 증액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 청년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