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 낙선했지만… 할 일 하는 배짱과 소신은 저만의 강점”

2007년부터 3차례 시장선거 도전. 4번째는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까. 국민의힘 박상무 전 도의원의 도전이 다시 시작됐다. 많은 시민은 박 전 의원의 시장 출마를 예상하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도 박 전 의원의 출마를 예상하는 가운데, 서산시청 인근에 ‘행복한 시민, 힘내라 서산’이라는 펼침막이 내걸렸다. 사무실을 마…

기사 더보기